코메이 총리의 발언을 계기로 부